Food

중화 가정식 탐방 송리단길 효월

2019년 3월 20일

중화 가정식 탐방 송리단길 효월


오늘은 요즘 떠오른다는
송리단길에 다녀왔습니다.

송파구에 살면서
얘기는 많이 들었지만,
와이프가 먼저 다녀와서는
꼭 가야 된다며, 끌려가게
되었습니다.

 

 

 

 

 

생각보다는 한적한
송리단길.. 경리단길을 떠올리고
가서 그런지 아직까진
거리 조경이 마무리된
분위기는 아니었습니다.

하지만 보이는
식당들마다 늘
손님들이 가득 식사를 하고 계셨습니다.

 

 

 

 

 

특이한 인테리어의 송리단길 효월
중화요리 식당답게
중국어나 중국 특유의 느낌들이
곳곳에 베어나있었습니다.

 

 

 

 

 

메뉴판을 살펴보았습니다.

 

 

 

 

 

가장 먼저 식사류입니다.
많이 알려져 있고,
평이 좋은 동파육과,

마파두부 가정식을 선택하였습니다.

 

 

 

 

 

다음에 방문하면
먹어보고 싶은 사천짬뽕 가정식

 

 

 

 

 

다진 새우를 빵 사이에 넣은
멘보샤도 추가를 하였습니다.

동파육, 마파두부, 멘보샤
효월의 대표 메뉴입니다.

 

 

 

 

 

이런 애들도 있구나~

사실 이미 마음을 정하고 와서
다른 메뉴는 고민을 하지 않았습니다.

 

 

 

 

 

칭타오를 하나 먹고 싶었는데
와이프에 허가가 나지 않아

패스

 

 

 

 

 

마파두부 가정식은
조리시간이 조금 있기 때문에,
동파육을 먼저 주시고,
차후 마파두부를 주신다고 합니다.

 

 

 

 

 

같이 나온 계란인데요,
효월이라는 글자가 새겨져있습니다.
신기한 계란.

 

 

 

 

 

밥 위 장조림을 숟가락으로
잘게 잘라 밥과 비벼 먹으면 된다고 합니다.

 

 

 

 

 

그 외 밑반찬들입니다.

 

 

 

 

 

잘게 부수고 다 비벼놓은 찰나,
마파두부 가정식도 나와주었습니다.

특이한 모양의 쟁반이라고 생각했는데요,
이렇게 마주 모아 세팅을 하는 용도

 

 

 

 

 

계란과 함박스테이크가 올라간
마파두부

중화 스타일이라 매울 것이라고
걱정하였는데요, 맵지는 않았고,

우리나라 스타일과는 다르게
두부가 상당히 부드러웠습니다.

 

 

 

 

 

그리고 추가된 멘보샤,
바삭한 빵 사이에
부드러운 새우가 다져져
특이한 맛이었습니다.

칠리소스에 찍어 먹어요.

 

 

 

 

 


기다리다 보니 배가 고파 허겁지겁
먹었네요.

기분 좋은 식사였습니다.

 

 

 

 

 

오후 9시까지 이기 때문에
나올 때는 CLOSED ~

맛집 포스팅은 말재주가 없어
부족한 점이 많네요 ㅠ

이상 송리단길 맛집 효월 방문 후기였습니다!

 

 

 

You Might Also Like

No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