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od

반포 맛집 나고야 장어덮밥 마루심 명품 식당

2017년 8월 28일

반포 맛집 나고야 장어덮밥 마루심 명품 식당


이번 주말 동안은 맛 집을 여러 곳을 다녀왔습니다.
그중에서도 고급스러운 반포 맛집 마루 심을 포스팅할까 하는데요,

편의점 도시락이 아닌 장어덮밥은 처음 먹어보는 것 같네요.
덮밥류 중에도 꽤나 비싼 장어덮밥입니다.

 

 

우선 들어서면 정말 많은 사람들이 대기를 하고 있습니다.
일요일 점심시간이라 그런지 남녀노소 많은 분들이 대기를 하고 계셨습니다.

벤치도 많고 에어컨도 시원하게 틀어져있어 기다리는 시간이 힘들지는 않았습니다.
내부 공간이 넓어 회전이 빠르게 이루어졌기 때문에 사람은 많았으나 오래 기다리진 않았던 것 같네요.

기다리는 동안 판매 메뉴를 볼 수 있었습니다.
역시 주메뉴는 장어로 이뤄진 음식이었습니다.

 

 

내부로 들어서면 이렇게 긴 통로가 있는데요,
좌우로 놔눠진 공간에 테이블이 여러 개가 있습니다.

워낙 사람들이 많고 식사 중이 시기 때문에 식사 공간을 촬영하지는 못하였습니다.

 

 

메뉴판

 

사진처럼 다양한 메뉴가 판매되고 있습니다.
포장이 가능한 메뉴는 도시락 메뉴에서 확인이 가능합니다.

기다리는 동안 히쯔마 부시 맛있게 먹는 방법을 숙지해두었습니다.

 

 

 

얼마 기다리지 않아 제가 시킨 우나동이 나왔습니다.
우동과 발음이 비슷하여 면 요리도 함께 나오는 줄 알았지만, 그렇지 않았습니다.

 

 

위 사진은 우나동입니다.
반포 맛 집 마루 심의 대표 메뉴 쯔마부시와 큰 차이가 없어 보입니다.

 

 

다음으로 같이 나온 히쯔마 부시입니다.
히쯔마 부시는 오차즈케가 제공되는 건 알고 있었지만
암만 봐도 차이를 모르겠어 직원분에게 물어봤습니다.

히쯔마부시와 우나 동의 차이는 지역별 제조방법의 차이라고 하는데요,

큰 차이로는 바삭한 장어를 원하는 경우 히쯔마 부시
부드러운 식감을 원한다면 우나동을 주문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맛있게 먹는 방법대로 1/4을 덜어내어 본연의 맛을 음미!
역시 저렴하게 먹을 수 있는 장어하고는 차이가 있습니다.

 

 

다음으로는 장어와 고추냉이 / 깻잎을 곁들여서.
장어초밥처럼 먹어봅니다.

 

 

 

마지막으로 우나동에는 제공되지 않는 오차즈케를 만들어봅니다.

같이 주는 은색 봉투 안에는 김가루가 들어있으니 김가루를 투척 후
오차를 부어줍니다.

 

 

이렇게 오차즈케까지 ~

장어덮밥을 제대로 즐기고 왔습니다.

점심 한 끼로 1인당  4만 5천 원을 지불해야 했지만,
제대로 된 장어덮밥을 먹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남녀노소 좋아하는 장어덮밥 반포 맛집 마루심 한 번쯤은 방문해야 할 곳입니다.

 

 

 

You Might Also Like

No Comments

Leave a Reply